최강욱, 윤석열 겨냥 "개가 짖어도 기차는 달린다"

박종완기자 승인 2020.10.16 11:48 의견 0
출처=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페이스북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16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것과 관련,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해 "개가 짖어도 기차는 달린다"고 일갈했다.

최 대표는 이날 새벽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헌법주의자를 자처했던 자가 헌법과 법률을 무시한다. 검사가 수사권을 갖고 보복하면 그게 검사가 아니라 뭐라고 했었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지난해 '조국 사태' 당시 윤 총장이 검찰 간부들과의 회동에서 "나는 기본적으로 헌법주의자"라는 취지로 발언했다고 전해진 것을 꼬집은 것으로 보인다.

최 대표는 먼저 "(기소) 소식을 듣고 어이없고 황당해서 헛웃음이 났다. (검찰이) 많이 불안하고 초조했던 모양"이라면서 "매번 같은 수법으로 같은 모습을 보여주니 그저 식상하고 딱할 뿐"이라고 비꼬았다.

이어 "그간 좀 조용히 지내나 했더니 기어이 또 튀어나와 사고를 치는군요"라며 "관복을 덮은 채 언론이 쳐준 장막 뒤에 숨어 정치질하지 말고, 정체를 드러내 정정당당하게 싸워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법무부 인권국장을 지낸 황희석 최고위원은 검찰의 이번 기소에 대해 "윤석열호 검찰의 정치적 기소다. 쪼잔하기 짝이 없다"면서 "검찰이 최 대표를 대선후보로 키워주는 느낌이 든다"고 썼다.

그는 최 대표가 총선 기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의 인턴활동 확인서를 허위로 작성하고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는 혐의와 관련, "인턴증명서 사건도 허무맹랑하고, 그걸 기초로 한 기소도 뜬구름 같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권상대)는 선거법 공소시효 만료를 약 4시간 앞둔 전날 밤 최 대표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