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기 갭투자, 3명 중 1명은 2030세대

박종완 기자 승인 2020.09.28 16:53 의견 0
기사 내용과는 무관한 부동산중개소 (자료=SBSCNBC뉴스)

국회가 국정감사를 앞두고 의원들이 최근 약 2년간 서울과 수도권 갭투자자 중 30대의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28일 국토교통부가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 국토교통위원회)에 제출한 '수도권 연령대별 주택거래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올해 8월까지 서울의 갭투자 7만1564건 중 30대가 30.7%(2만1996건)로 나타났다. 

20대도 3939건으로 5.5%를 차지했다. 서울의 갭투자자 3명 중 1명은 2030세대인 셈이다.

서울 자치구 중 30대 갭투자가 가장 많이 이루어진 곳은 성동구다. 비율은 39.6%(1175건)에 달한다. 이어 강서구(35.4%), 중구(35.2%), 동작구(34.7%), 구로구(34.1%)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신혼부부나 사회초년생이 그나마 서울에서 실거주 매매가 가능한 지역이 다수다.

서울 외 경기도 성남(36.2%), 과천(33.3%), 광명(29.9%), 안양(35.2%), 구리(32.2%) 등에서도 갭투자 중 30대 비율이 높았다. 내집 마련을 위해 일단 이른바 '전세 끼고 사놓는' 청년 세대의 갭투자가 서울을 넘어 수도권 전역에 걸쳐 일어났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한편 갭투자 차단 목적의 대출규제가 담긴 6·17 대책 발표 이후에도 30대의 갭투자는 지난 5월 31.0%에서 6월 32.9%, 7월 31.9%로 유지됐다고 김 의원은 강조했다.

아직 자금조달계획서 제출 기한이 남아있지만 8월에는 37.6%까지 상승한 상태다. 갭투자 규제 강화에도 불구하고 30대를 중심으로 한 실수요는 여전히 지속되고 있는 셈이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