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코로나 확진 114명, 사흘 연속 세 자릿수...수도권서 83명 발생

신선혜 기자 승인 2020.09.25 10:27 의견 0
25일 질병관리청이 발표한 이날 0시 기준 신규 코로나 확진자 집계 (자료=질병관리청)

일일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사흘 연속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지역사회 감염자 95명, 해외유입 19명 등 총 114명으로 누적 확진자는 2만3455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하루 전 125명과 비교하면 다소 줄어들었고 지역사회 감염자는 하루 전 110명에서 95명으로 줄었지만 병원과 요양시설, 마트, 어린이집 등 일상 곳곳에서 산발적 감염이 잇따르고 있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56명, 경기 26명, 인천 1명 등 수도권에서만 83명이 발생했다. 이밖에 경남 4명, 전북 3명, 부산 2명 등이다.

이날 해외유입 확진자는 19명으로, 전날(16명)보다 3명 많다. 지난 22일 10명, 23일 11명, 24일 15명을 기록하는 등 최근 들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146명 늘어난 누적 2만978명이고, 현재 격리돼 치료를 받는 환자는 34명 줄어든 2082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128명이며 사망자는 하루 새 2명 늘어 누적 395명이 됐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