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기간 생활쓰레기 대비..선제적 특별관리대책 추진

신선혜 기자 승인 2020.09.24 16:15 의견 0
24일 환경부는 오는 추석 연휴기간 명절 쓰레기가 적체되지 않고 신속히 처리하고 쓰레기 무단투기 행위를 집중 단속하는 등 '추석 연휴 생활폐기물 특별관리대책'을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추진한다고 밝혔다. (자료=환경부)

환경부는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추석 연휴 생활폐기물 특별관리대책'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추석 연휴 생활폐기물 특별관리대책'은 환경부를 중심으로 전국 지자체, 한국도로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공항공사 등 관계기관이 참여한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택배·배달 소비 증가로 재활용폐기물이 늘어나고 추석 선물 포장 폐기물 증가에 대비해 지자체별 비상 수거 체계를 구축하도록 했다. 또 포장 폐기물 줄이기 및 과대포장 억제, 명절 음식문화 개선,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 홍보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재활용폐기물 발생량 증가, 재생원료 수요 감소 등으로 공공·민간 선별시설에 적체된 폐비닐·잔재물로 인한 수거지연 등 국민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긴급 대책도 추진한다. 

아울러 주요 도로의 지체·정체 구간 및 휴게소·여객터미널 등 상습 투기 우려 지역에서 불법 투기·처리가 발생하지 않도록 계도와 현장점검을 강화한다. 

각 지자체에서는 설 연휴 기간 쓰레기 수거 날짜를 미리 알려 주민 혼란을 피하고, 음식물 전용 수거용기 확대 마련, 수거 상황반 등을 운영하여 주민불편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추석 선물 포장재 등으로 재활용폐기물 발생이 증가할 것에 대비해 추석 연휴 전후로 수거일정을 조정해 분산 배출되도록 하고 발생량 증가에 대비해 공공선별장도 확대 운영하도록 했다.

민간업체가 수거하는 공동주택에 대해서도 지자체별로 수거일정 등을 미리 점검하여 재활용폐기물이 적체되지 않도록 사전조치하는 한편, 환경부는 유통지원센터 등과 함께 수거-선별-재활용 전단계 재활용품목 유통상황을 상시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연휴 기간 폐기물 발생 증가 및 선별장 휴무 등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선별시설 적체물량 및 잔재물 발생을 집중 관리할 계획이다.

선별업계 수익성 감소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선별 잔재물의 처리부담을 줄이기 위해 선별업체를 대상으로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에 의한 플라스틱 선별지원금을 한시적 추가 지급한다. 추가 지급되는 선별지원금 중 일부는 추석 전에 지급할 계획이다.

또 지난 8일부터 현장배치된 1기 자원관리도우미에 이어 다음달 초부터는 2기 도우미를 추가 배치하고 근로시간도 기존 1일 3시간에서 4시간으로 늘려 추석연휴 직후 본격적으로 증가하는 공동주택 포장 폐기물 발생에 적극 대응할 예정이다. 

폐비닐 재활용 촉진을 위해 지자체 및 환경부 산하기관을 대상으로 폐비닐 우수재활용(GR) 제품에 대한 구매수요도 조사한다.

환경부와 지자체는 지난 15일부터 오는 30일까지 대형 유통업계를 중심으로 명절 과대포장을 점검하고 친환경포장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유통·제조업계 대상 친환경 재질, 포장 간소화 등 '착한 포장 공모전'을 개최한다.

명절 음식문화 개선을 위해 남은 추석 음식을 활용한 요리 방법을 동영상(유튜브, 이연복 쉐프 출연)으로 공유하고 '남는 음식물 없애기(제로) 댓글 달기', '빈그릇 인증 릴레이' 등의 행사도 함께 추진한다.  

환경부는 한국도로공사, 한국철도공사 등 관계기관과 함께 터미널, 휴게소 등의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폐기물 분리배출 요령을 홍보하고 청소인력 배치, 이동식 간이수거함 설치를 통해 분리수거 관리를 강화한다.

다만 코로나로 인한 특수한 상황을 고려해 이용자가 사용한 마스크는 가급적 집으로 가져가 종량제봉투에 버리도록 안내하고 불법투기 되지 않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에서추석 연휴기간에는 평소보다 많은 폐기물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돼 선별장에 폐비닐·선별 잔재물 적체량 증가가 우려된다"며 "지자체별로 특별 수거대책을 수립하고 적체물량 집중 관리로 폐기물이 정상적으로 처리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일회용품 사용을 최소화하고 추석선물 등 상품 구매 시부터 폐기물 발생을 줄이도록 적극적으로 안내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