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윤석열만한 사람 없어…野, 국민 호도”

“추경에 日대응예산 추가 협조해 달라”

박종완 기자 | 기사입력 2019/07/11 [18:54]

이인영 “윤석열만한 사람 없어…野, 국민 호도”

“추경에 日대응예산 추가 협조해 달라”

박종완 기자 | 입력 : 2019/07/11 [18:54]

[미디어이슈=박종완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1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이 야당의 반대로 난항을 겪고 있는데 대해 “솔직히 이만한 사람이 없지 않느냐”면서 청문보고서 채택을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일부 야당은 혼선에서 비롯된 답변으로 청문 보고서 채택을 거부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윤 후보자에 대해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을 이끌 적임자임을 인사청문회에서 충분히 보여줬다”고 평가하며 “(일부 야당은) 큰 범죄라고 단정하고 위증, 거짓말 등 자극적인 말로 과대포장해 국민을 호도하려 한다”고 야당의 비난을 반박했다.

 

앞서 윤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에서 뇌물수수 의혹 사건과 관련, 위증 논란으로 적격성 여부가 도마 위에 올랐으며 야당은 이를 문제 삼아 사퇴를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야당은 권력 눈치 보지 않고 국민만 바라보는 윤 후보자 정직함이 마땅하지 않은가”라고 반문하며 “국민의 여망에 야당이 신속히 응답해야 한다”면서 윤 후보자 보고서 채택을 거듭 촉구했다.

 

또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와 관련해선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할 긴급예산 투입에 대해 자유한국당의 협조를 주문했다.

 

그는 한국당이 정부 추경안의 30.3%인 2조312억원만 수용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데 대해 “위기의 기업들의 마중물이 될 추경, 일본 수출규제 극복을 위한 부품소재 국산화 추경이 절실히 요구된다”며 “한국당이 일본 수출규제 철회 촉구 결의안을 함께 처리하기로 한만큼 기업인들에게 힘을 불어넣을 추경안 처리에 적극 협조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정·청 을지로 민생현안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KJT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정동영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