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대표 "日 경제 보복행위…중장기 대응방안 마련할 것"

"일차적 일본의 제재 철회와 기업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책 논의"

박종완 | 기사입력 2019/07/11 [11:35]

이해찬 대표 "日 경제 보복행위…중장기 대응방안 마련할 것"

"일차적 일본의 제재 철회와 기업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책 논의"

박종완 | 입력 : 2019/07/11 [11:35]

[미디어이슈=박종완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된 경제적 보복에 대해서 중장기적인 대응 방안을 마력할 것을 주문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일본경제보복특별위원회 회의를 통해서 "세계 경제가 둔화되고 미중 무역 갈등이 길어지는 상황에서 일본이 터무니없는 경제 보복을 취해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일본을 향해 "비정상적 수출 규제는 정치적 목적을 가진 경제 보복"이라며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명백한 보복행위"라고 단언했다.

 

특히 일본이 주장하는 북한에 대한 전략물자 반출 가능성에 대해서도 "말도 안 되는 주장"이라며 "이번 조치는 명백한 보복행위"라고 규정했다.

 

이어 일본의 행위에 대해서 "일본은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해 기금을 조성한 사례가 있음에도 한국 정부의 조치를 요구하며 경제보복에 나선 것은 대한민국의 삼권분립과 자유무역 합의를 모두 흔드는 비상식적인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해 여야와 경제계의 초당적 협력을 강조하면서 "제가 제안드렸던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은 자유한국당의 불참 의사로 아직 성사되지 못하고 있지만, 모처럼 여야 정치권도 초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자세는 갖고 있다"고 이같이 말했다.

 

민주당 일본경제보복특위가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대책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일차적으로 일본의 제재 철회와 기업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책을 논의하겠다"면서 "긴밀한 당정 협의를 통해 중장기 대응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정동영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