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대북반출 의혹은 궤변…비상식적 경제보복”

“추경에 일본 경제보복 관련 예산 반드시 포함해야”

박종완 기자 | 기사입력 2019/07/10 [20:02]

이해찬 “대북반출 의혹은 궤변…비상식적 경제보복”

“추경에 일본 경제보복 관련 예산 반드시 포함해야”

박종완 기자 | 입력 : 2019/07/10 [20:02]

[미디어이슈=박종완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일본 정부가 수출 규제 원인으로 우리 정부의 불화수소 등 전략물자의 대북 반출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터무니없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조사 결과 어떤 의혹 한 점도 발견되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해 “전례가 없는 비상식적인 조치”라고 말문을 열고 “정부・정치권・경제계 모두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해야 할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우리 정부는 이번 문제에 대해 세계무역기구 WTO 상품무역 이사회에 긴급 안건으로 상정했으며 일본 측에 명확한 해명과 조속한 철회를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일본은 안보 우려를 바탕으로 수출통제를 하기 위해 필요한 검토라는 터무니없는 궤변을 내놨다”며 ‘일본의 수출 규제는 정치적 목적으로 이뤄진 경제 보복’이라는 정부의 설명과 같은 입장을 내놨다.

 

또 “한일 양국이 자유무역질서 속에 성장한 무역국가라는 점에서 보면 참으로 옹졸한 처사”라며 “정부는 세계무역기구(WTO) 이사회를 포함해 국제사회와 긴밀한 공조하고, 12일로 예정된 한일 정부 간 대화에도 만반의 준비를 다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이번 위기를 부품소재산업의 경쟁력 제고 등 우리 경제의 체질 개선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 대표는 전날 여야 교섭단체 3당이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일정에 합의한 것과 관련해 “이번 추경에서 일본의 경제보복과 관련된 대응 논의도 중요하다”며 “연내 추진할 수 있는 소재 부품 관련 예산을 (추경에) 반드시 포함할 필요가 있고, 내년도 예산 계획 수립에도 적극 반영해야 한다”고 밝혔다.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원명국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정동영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