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文대통령 고발 추진 검토…안보 무너져도 몰라”

강민석 기자 | 기사입력 2019/06/24 [06:46]

한국당, “文대통령 고발 추진 검토…안보 무너져도 몰라”

강민석 기자 | 입력 : 2019/06/24 [06:46]

▲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소속 국회의원들과 당원 및 시민들이 북한 어선의 강원 삼척항 입항사건과 관련해 안일한 군과 국방부의 경계·경비 실패와 이를 은폐하려는 청와대의 시도를 규탄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 사진-자유한국당




北어선 입항 사건 규탄대회 갖고 안보 총공세 펼쳐

나경원 “거짓말이 더 큰 일…국정조사 강력 추진할 것”

황교안 “文, 국민 앞에 무릎 꿇고 사과해야”

 

[미디어이슈=강민석 기자] 자유한국당이 23일 북한 어선의 삼척항 입항 사건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군 형법 위반 법률 검토, 외교안보라인 교체, 국정조사 등을 요구하며 총공세를 펼쳤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구멍난 군사경계! 청와대 은폐조작! 文정권 규탄대회'에서 규탄대회에 참석한 신원식 전 합동참모본부 차장의 문 대통령에 대한 군 형법 적용 검토를 거론하며 “대통령부터 모두 군 형법 위반 혐의가 있고 즉각 이 부분에 대해 법률 검토를 해서 고발을 추진하겠다”고 밝히고 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번 사건이 판문점선언, 9.19 남북군사합의 이후 대한민국의 안보해체를 보여주는 사건이라고 규정하며 "어민이 사진 찍어 올려주셔서 보도가 돼 국민들이 알게 됐다. 나라를 구한 분이고 그 어민을 찾아 포상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원의 심문 과정에 의혹을 제기하며 “두 명은 북한으로 보내고 두 명은 남겼다. 김정은 눈치를 보면서 쾌속 귀송시킨 것이 아니냐. 북한의 눈치를 보느라 안보가 무너져도 대한민국 경계가 무너져도 모른다”고 문재인 정권을 맹비난했다.

 

특히 구멍난 군 경계의 책임과 함께 사건을 은폐・축소하려 했다는 점을 성토하며 "더 큰 일은 이 모든 것을 거짓말로 덮으려 한 것이다. 한국당은 국정조사를 강력하게 추진해 정박 귀순 게이트의 진실을 국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과 함께 밝혀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아가 이 자리에 참석한 황교안 대표도 청와대에 화살을 돌리며 "이 모든 책임의 중심에는 문 대통령이 있다. 국군통수권자로서 안보를 이렇게 망가뜨린 대통령은 국민 앞에 무릎을 꿇고 진정으로 사과하라"고 공세 수위를 높였다.

 

황 대표는 "대통령에게 강력하게 요청한다. 국방장관과 청와대 안보실장을 사퇴시키고, 외교 안보 라인을 전부 교체하라. 이 나라 안보를 이렇게 만든 9·19 남북군사합의를 즉각 무효화하라. 국정조사를 바로 실시하라"며 "이런 요구가 받아들여질 때까지 저희는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강경 대응 의지를 피력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정동영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