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대변인짓’ 黃 발언에 ”말 지나쳐…정도를 걸으면서 해야“

“재정역할 중요…추경심의 빨리해 경기하방에 도움돼야”

박종완 기자 | 기사입력 2019/05/22 [17:18]

이해찬, ‘대변인짓’ 黃 발언에 ”말 지나쳐…정도를 걸으면서 해야“

“재정역할 중요…추경심의 빨리해 경기하방에 도움돼야”

박종완 기자 | 입력 : 2019/05/22 [17:18]

[미디어이슈=박종완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독재자의 후예’ 발언을 비판하면서 퍼부은 독설에 대해 “말씀이 지나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제1야당이 거리투쟁에 나선지 한 달이 다 되어가는데, 나가서 활동하는 건 좋은데 하는 말씀이 지나친 것 같다”며 “어제까지 한 건 우리가 다 받아들이겠는데 오늘부터는 안했으면 좋겠다”고 불쾌한 심경을 내비쳤다.

 

전국 장외투쟁 중인 황 대표는 전날 인천 자유공원 맥아더 동상을 찾아 헌화한 뒤 “이 정부가 우리들을 독재자의 후예라고 한다”며 “진짜 독재자의 후예인 '김정은'에게는 말 한마디 못하니까 여기서 지금 대변인 짓을 하고 있다”라고 문 대통령을 향해 작심 비판을 쏟아냈다.

 

이에 이 대표는 “활동을 하더라도 어느 정도를 걸으면서 하는 게 좋겠다”면서 “이제 국회로 돌아와 추경 심의를 빨리 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세계 경제가 하강기로 접어든 점을 거론하며 “모든 나라의 성장률이 전부 조정을 받고 있는데 우리도 2.6에서 2.4%로 조정됐다”고 밝히고 “미중 무역분쟁도 있고 전체적으로 경기가 하락할 땐 재정역할이 중요하다”고 추경 심의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어 3만불 국가인 우리나라의 시장만으로는 경제 성장률을 끌어 올리는데 한계가 있다며 “특히 제조업이 낙후되고, 반도체가 하락할 때 재정이 역할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사진-KJT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양정철 '잠시생각'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