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국회정상화 임계점 도달…한국당, 돌아올 때 됐다”

“장외투쟁 공감 못하는 여론 60%…통 크게 나서달라”

박종완 기자 | 기사입력 2019/05/15 [20:05]

이인영 “국회정상화 임계점 도달…한국당, 돌아올 때 됐다”

“장외투쟁 공감 못하는 여론 60%…통 크게 나서달라”

박종완 기자 | 입력 : 2019/05/15 [20:05]

[미디어이슈=박종완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5일 "국회 정상화를 위한 임계점에 도달했다고 생각한다"며 자유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요청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강원도 산불 현장을 방문, 피해복구를 위한 추경예산 증진 등을 약속한 데 대해 “왜 국회가 정상화돼서 추경이 조속히 처리돼야 하는지 한국당도 잘 알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패스트트랙 추진에 반발해 장외투쟁 중인 한국당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를 거론하며 “한국당의 장외투쟁에 공감하지 못한다는 국민 여론이 60%에 달한다. 이쯤 되면 한국당은 장외투쟁을 접거나 원내투쟁을 병행하면서 국회로 돌아올 때도 됐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재해추경과 경기침체에 따른 하방리스크의 선제적 대응에 추경이 필요함을 부각하며 “추경은 지금 우리에게 꼭 필요한 일이고, 단 한 모금의 해갈과 같은 마중물의 성격을 가진다. 우리 경제 전체가 다시 회생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바른미래당의 원내대표 선출로 모든 정당의 원내대표단 구성이 완료됨에 따라 “국회 정상화를 더 미룰 이유가 거의 없어졌다”며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해 한국당 차원에서 국회 정상화에 통 크게 나서줄 것을 거듭 요청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한편 이날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이 원내대표와 나 원내대표가 비공개 회동을 가진 것으로 전해지면서 이 원내대표 당선 이후 나 원내대표와의 잦은 만남이 국회 정상화로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원명국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야기 나누는 이인영·조정식
1/4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