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대표 "나경원 '달창'은 여성혐오와 언어성폭력"

"이번 일은 단순한 막말사태가 아니다"

박종완 | 기사입력 2019/05/13 [16:18]

이정미 대표 "나경원 '달창'은 여성혐오와 언어성폭력"

"이번 일은 단순한 막말사태가 아니다"

박종완 | 입력 : 2019/05/13 [16:18]

[미디어이슈=박종완 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13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장외투쟁에서 발언한 내용에 대해서 힐난하고 나섰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상무위원회를 통해 나 원내대표가 발언한 '달창'은 "이번 일은 단순한 막말사태가 아니며 여성혐오이고 언어성폭력"이라고 강력 성토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자들에게 비난을 한 것을 두고 "입에 담을 수 없는 말"이라며 "나경원 원내대표가 쓴 말은 평범한 시민이라면 듣도 보도 못한 일간베스트 내부용어"라고 질타했다.

 

또한 "자유한국당이 주목하고 대변하는 여론이 결국 일베 등 극단집단이라는 것이 확인된 것"이라며 "이미 말씀드린 것처럼 자유한국당은 자신을 한국정치 가장 오른쪽에 ‘셀프감금’한 상태가 됐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한국당의 장외투쟁을 비난하면서 "한국당이 일베정당, 극우정당이라는 '셀프감금'에서 벗어나는 길은 국회복귀 밖에 없다"며 "폭력으로 정치를 망친 자유한국당이 보이콧으로 민생마저 망친다면, 남은 것은 국민 심판에 따른 폭망 뿐"이라며 나 원내대표의 발언에 비난과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정동영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