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안철수・유승민 체제는 구태정치로의 회귀”

“당내 분열 획책시 징계할 것”

신선혜 기자 | 기사입력 2019/05/03 [13:48]

손학규 “안철수・유승민 체제는 구태정치로의 회귀”

“당내 분열 획책시 징계할 것”

신선혜 기자 | 입력 : 2019/05/03 [13:48]

[미디어이슈=신선혜 기자] 바른미래당의 내분이 갈수록 격화일로로 치닫고 있다. 손학규 대표・김관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 퇴진을 요구하는 바른정당계 의원들에 안철수계 의원들까지 동참하면서 내홍이 가라앉을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3일 전날 국민의당과 바른정당계 전·현직 지역위원장이 안철수·유승민 공동체제 출범을 요구한 데 대해 “당장 구체적인 대책도 없이 당을 흔들고, 당권을 장악하겠다는 계파 패권주의에 지나지 않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누구든지 당에 대한 충정으로 대표와 지도부를 비판할 수는 있지만 근거 없는 소문과 허위사실을 마치 사실인 것처럼 유포해서는 안 된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유승민계·안철수계가 대규모 연명 성명서를 발표한 것을 두고 “당의 당헌과 당규를 정면으로 위반할 뿐만 아니라 당 내의 민주적 절차를 무시하고, 계파 패권주의를 부활시키겠다는 말밖에 되지 않는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바른미래당 당헌 제6조에 따르면 전당원이 지도부를 선출할 권리를 가지며, 제23조는 선거를 통해 지도부를 선출함을 명기하고 있다.

 

손 대표는 이들의 주장이 ‘계파 패권주의로, 거대 양당체제로 돌리려는 구태정치로의 회귀’라고 지적하며 “당내 분열을 획책하는 당원은 당헌당규 상 징계절차에 따라 조치하겠다”고 경고했다.

 

한편 이날 최고위원회의에는 지명직으로 선출된 문병호 최고위원이 참석했으며 주승용 최고위원은 지역구 행사 참석으로 불참했다. 바른정당계인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과 국민의당계인 권은희·김수민 최고위원은 '최고위 보이콧'을 이어갔다.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원명국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정동영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