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과기고 졸업생 첫 Home Coming Day 실시

박종완 기자 | 기사입력 2019/04/30 [17:29]

서울과기고 졸업생 첫 Home Coming Day 실시

박종완 기자 | 입력 : 2019/04/30 [17:29]

▲ 사진제공-서울시교육청     ©



[미디어이슈=박종완 기자]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 산하 국내 유일의 해외건설플랜트  마이스터고인 서울도시과학기술고등학교(교장 이조복)는 첫 ‘Home Coming Day’를 근로자의 날인 5월 1일에 실시한다. 

 

이 학교는 국토교통부 정부지원형 마이스터고로 2016년도에 개교하여 올해 1월에 첫 졸업생 128명 배출하였다. 졸업생들의 92.9%가 현대건설(주), SK건설(주), GS건설(주) 등 대기업과 대아E&C, 희림종합건축 등 중견 EPC 기업에 취업에 성공하여 근무하고 있다. 

 

5월 1일(수) 오후 2시부터 시작하는 이번 2019 Home Coming Day 행사는 2, 3학년 학생들과 졸업생들이 학교에서 직접 만날 예정이고, 해외 등 만날 수 없는 현장 근무 졸업생들과는 온라인으로 연결하여 만남을 진행할 것이다. 이 행사를 통해 재학생들이 졸업생들에게 취업에 관한 궁금증을 질문하고, 졸업생은 취업 후 성공적인 직장생활에 필요한 것을 후배들에게 조언해 줄 것이다. 

 

작년에 우리나라의 해외 플랜트 건설업계가 불황이어서 첫 졸업을 앞두고 학교와 국토교통부 관계자들은 취업 전망이 어두워 걱정을 많이 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마이스터고 첫 졸업생들이 플랜트 업계로 진입할 수 있도록 적극 도와주었고, 학교에서는 기업이 요구하는 인성교육, 외국어 교육, EPC(Engineering, Procurement, Construction) 교육 등 전문성을 향상시켜 국·내외 EPC 전문 기업에 많은 학생들이 취업할 수 있었다. 현재 13명이 해외 근무 중이고, 6월에는 일본과 칠레 등에 5명이 더 해외 건설현장으로 나갈 예정이다. 학교에서는 적극적인 산-학-관 협력 사업으로 서울형 글로벌 해외 현장학습을 현대건설(UEA, 쿠웨이트), 쌍용건설(싱가포르)에서 실시하여 졸업생들이 현대건설(주), 대아E&C(주), 웅남(주) 등 해외 플랜트 전문 기업체로 취업하여 대학을 진학하지 않아도 자신의 꿈을 펼칠 수 있는 고졸 성공 우수사례를 만들어가고 있다.

 

2019 Home Coming Day 행사를 통해서 학교 취업프로그램을 점검하고 선후배와의 멘토-멘티 관계도 구축하여 학교에 재학하는 동안 산업현장에서 필요한 역량을 기르고, 전문성 향상의 동기를 부여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산업체와 학교가 협력하여 졸업생들의 안정적인 직장생활을 도와주고, 졸업생들의 선취업 후진학의 커리어 관리 체계를 만들어 갈 예정이다. 서울도시과학기술고등학교에서는 매년 5월 1일을 “Home Coming Day”로 지정하여 학생들이 졸업 후에도 학교와 지속적인 관계유지를 통해 계속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정동영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