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2분기 경제회복 전망” vs 野 “뜬구름 잡는 소리”

박종완 기자 | 기사입력 2019/04/29 [22:44]

文대통령 “2분기 경제회복 전망” vs 野 “뜬구름 잡는 소리”

박종완 기자 | 입력 : 2019/04/29 [22:44]

▲ 29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발언하고 있다.     © 사진-청와대



한국 “마이너스 경제참사에 추경 빌미로 국회 압박”

바른미래 “2년째 희망 고문…신기루 아닌 결과를 보여주길”

 

[미디어이슈=박종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경제 상황에 대해 “경제성장률이 2분기부터 점차 회복돼 개선될 것”이라며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반면 야당은 “뜬구름 잡는 소리”, “희망 고문”이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문 대통령은 "세계경제 둔화 등 대외여건이 예상보다 빠르게 악화되면서 대외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에 위협이 되고 있다"면서도 "우리 경제의 기초체력은 튼튼하기 때문에 물가상승률, 실업률, 외환보유고 등 국가경제의 거시지표들은 안정적으로 관리가 되고 있고 경제성장률도 1분기의 부진을 극복하고 2분기부터는 점차 회복되어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선거제도·사법제도 개혁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둘러싸고 국회 대치가 이어지는 데 대해 “엄중한 경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정부와 국회가 힘을 모아야 한다는 국민의 바람이 어느 때보다 높은데 정치권의 대립과 갈등이 격화되고 있어 매우 안타깝다”고 유감을 표했다.

 

그러면서 6조7천억 원 규모의 추경 예산안을 편성해 국회에 제출한 것을 거론하며 “경제는 타이밍이다. 국회가 조속히 정상적으로 가동돼 정부가 제출한 추경이 신속히 심사되고 처리되길 희망한다"고 국회 정상화를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국민은 다 아는 마이너스 경제참사에도 뜬구름 잡는 소리나 하는 대통령’이라는 논평에서 “지난 1분기 한국 경제가 마이너스 0.3%의 성장을 했고, 1분기 실적을 이미 발표한 기업 67곳의 영업이익이 1년 전보다 무려 41%나 급감했다”며 “문재인 정권이 2년 만에 만들어 낸 경제폭망의 성적표”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또 전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경제인식에 대해 절망스럽다고 지적하며 “모두가 비관적인 2분기 전망에 대한 대책 없는 낙관에서는 실소가 나올 지경”이라고 맹비판하고 “선거법, 공수처법 패스트트랙으로 인한 국회 파행의 배후가 청와대임을 만천하가 아는데 추경을 빌미로 국회를 압박까지 하고 있다”고 쏘아붙였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1분기 우리 경제의 각종 수치를 언급하며 “이렇게 상황이 암울한데 대통령은 2분기부터 좋아질 거라고 한다. 대외여건 탓을 하고, 기초체력 튼튼하고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으니 회복되고 개선될 거라고 하면서 정치권을 탓하고 다짜고짜 추경 처리를 압박하는 대통령이 참 무책임하다”고 질타했다.

 

아울러 “‘경제는 타이밍’이라고 하는데 이럴 때만 타이밍을 찾는 건지, 그동안은 도대체 무얼 한 건지 분통이 터진다. 경제를 망친 책임까지 국회로 돌리지 말라”고 날을 세우면서 “2년째 ‘희망 고문’이다. 더 이상 신기루가 아닌 결과를 보여주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정동영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