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원내대표, "차명진 막말 세월호 유가족에 유감 표명"

당 차원의 징계까지 검토..."세월호 아픔 평생 잊지 못할 것"

강민석 기자 | 기사입력 2019/04/16 [11:40]

나경원 원내대표, "차명진 막말 세월호 유가족에 유감 표명"

당 차원의 징계까지 검토..."세월호 아픔 평생 잊지 못할 것"

강민석 기자 | 입력 : 2019/04/16 [11:40]

[미디어이슈=강민석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차명진 전 의원의 세월호 유족에 막말을 쏟아낸 것에 대해 "유가족이나 피해자 분들께 아픔을 드렸다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가 끝난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이 밝히며 당 차원의 징계에 검토까지 거론했다.

 

차 전 의원은 지난 15일 자신의 SNS를 통해 세월호 유가족에게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는 막말을 하면서 공분을 샀다.

 

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 앞서 세월호 참사 5주년을 맞아 묵념을 하면서 나 원내대표는 "아픔을 평생 잊지 못할 것"이라며 "피해자와 유가족에게 깊은 위로를 드리고, 어린 자식을 안타깝게 잃은 어머니, 아버지의 아픔을 나눠지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남북정상회담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남북회담만 백번, 천번 한다고 비핵화가 되는 것은 아니며, 북한으로부터 확실히 비핵화 약속을 받아낼 회담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도 비핵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북한은 시정연설을 통해 제재 완화 없이는 비핵화 의지가 없다는 것을 보여줬는데 문재인 대통령만 북한이 시정연설을 통해 비핵화와 평화 구축에 확고한 의지를 천명했다고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주식 투자로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해 "이 정권의 오만과 교만이 절정에 달했다"며 "이 후보자가 부자라서 기분 나쁜 것 아니냐고 하는데 우리는 내부 정보를 이용한 불법적 주식거래 의혹을 지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선 후보자의 배우자에 대해서도 지적하면서 "어제 이 후보자의 남편이 사실상 욕설까지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했는데 이는 여권이 이 후보자를 보호하겠다니까 오만한 행동을 보이는 것"이라며 "청와대는 이 후보자를 사퇴시키거나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야기 나누는 이인영·조정식
1/4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