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文정부, 대북관계에 분명한 주관・대안 있어야”

“남북관계, 주권 국가 소관사항…文정부 당당한 자세 요구”

신선혜 기자 | 기사입력 2019/04/15 [21:48]

정동영 “文정부, 대북관계에 분명한 주관・대안 있어야”

“남북관계, 주권 국가 소관사항…文정부 당당한 자세 요구”

신선혜 기자 | 입력 : 2019/04/15 [21:48]

[미디어이슈=신선혜 기자]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15일 ‘비핵화’ 등 대북관계와 관련, 정부의 모호한 입장을 지적하며 “분명한 주관과 확고한 대안이 있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전히 미국과 북한의 좁혀지지 않는 차이가 있는 가운데 우리의 명확한 입장은 드러나지 않고 있다. 미국에 가서는 빛 샐 틈 없는 공조라고 말하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서는 민족 공조를 애기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비핵화에 대한 개념과 목표, 절차 등에 “우리 안을 분명히 갖고 세계를 상대로, 미국을 상대로, 북한을 상대하는 부분이 부족하다. 없다고 말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주 평양을 방문할 대북특사가 한미정상회담의 붕괴되지 않는 부분을 갖고 북한을 설득하고 또 북한이 요구하는 남북관계의 복잡성, 한미관계에 남북관계를 종속시킨 이 정부의 실책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 대표는 북한에 타미플루를 보내기 위해 미국의 승인을 받아야 했던 것 등을 거론하며 “우리는 분명한 주권국가고, 남북관계는 주권 국가의 소관사항이다. 유엔 제재에 명시적으로 되어있는 제재 항목 빼고는 우리의 주권 사항”이라면서 “문재인 정부의 당당한 자세와 태도를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대표는 하노이에서 열렸던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선 “북은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했지만 그에 관한 구체적인 일정표와 큰 그림을 제시한 바 없고, 미국은 여전히 제재 자체에 매달리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난 11일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은 “45일 간 하노이 후폭풍에 시달리던 한반도 정세를 북미협상재개로 초점을 이동시켰다”며 ‘절반의 성과’로 평가했다.

▲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원명국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인영 "국회 소집되면 모든 가능한 상임위 열어 법안 처리하겠다"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