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원내대표 "이미선 헌법재판관 매우 부적격 스스로 사퇴하는 게 답"

청와대 향해 "더 이상 오기 인사를 관철 말고 이제는 이미선 후보자를 놓아 달라"

강민석 기자 | 기사입력 2019/04/15 [11:00]

나경원 원내대표 "이미선 헌법재판관 매우 부적격 스스로 사퇴하는 게 답"

청와대 향해 "더 이상 오기 인사를 관철 말고 이제는 이미선 후보자를 놓아 달라"

강민석 기자 | 입력 : 2019/04/15 [11:00]

[미디어이슈=강민석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5일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해서 판사의 자질을 거론하며 부적절한 인사라고 비판 "문재인 대통령께도 간곡히 호소 드린다. 더 이상 오기 인사를 관철하려하지 말고 이제는 이미선 후보자를 놓아 달라"며 사퇴를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이 후보자는 "법관의 명예 그리고 헌법재판관으로서는 매우 부적격한 태도에 대해서 본인 스스로 사퇴하는 게 답이라 생각한다"며.주식 투자 논란에 책임 질 것을 요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1박 3일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해 한미정상회담을 가진 것과 관련 "한미 정상회담 실패 뒤에 역시나 북한 정권의 협박과 무시가 이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를 향해서 "북한 정권의 꼼수를 더 이상 들어줘선 안 된다"며 "원리원칙에 맞는 대북정책을 해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의 이 같은 발언에는 "지금 대북특사 운운하며 나오는 이름들이 결국 기존 외교안보라인의 연장선상에 있는 사람들"이라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라이어'라는 말로 그간 외교안보라인의 특정인을 지칭한 적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청와대의 외교안보라인 교체를 강력히 주장하면서 "강력한 제재 의지와 비핵화 의지를 담당할 메신저를 보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며 "북한의 공개적인 협박에 더 이상 굴복하지 말고 북한정권을 옹호하는 당사자가 아니라 국민의 안보와 이익을 수호하는 대통령이 돼야 한다"고 쓴소리를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발언하는 홍남기 부총리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