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용 위원장, 서울시북부기술교육원 긴급 현장시찰

박종완 기자 | 기사입력 2019/04/12 [16:48]

유용 위원장, 서울시북부기술교육원 긴급 현장시찰

박종완 기자 | 입력 : 2019/04/12 [16:48]

▲ 유용 서울시의원 사진-서울시의회     ©



[미디어이슈=박종완 기자]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유용 위원장(더불어민주당·동작 제4선거구)은 기획경제위원회 위원들과 함께 4월 11일(목)에 서울시북부기술교육원을 기습 방문해 운영주체가 변경된 3월 이후의 업무상황을 보고 받고 교직원, 학생들의 고충을 청취하는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서울시는 시민의 직업훈련을 목적으로 지역별로 4개(동부, 북부, 남부, 중부)의 기술교육원을 민간위탁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이 중 서울시북부기술교육원은 금년도 3월에 남서울대학교로 수탁기관이 변경되어 운영 안정화가 필요한 상황이다.

 

기획경제위원회는 18년 만에 수탁기관 변경으로 서울시북부기술교육원의 운영에 차질이 없는지 살펴보고, 교직원·재학생들과 간담회를 개최해 가감없는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교육원에 사전 통보없이 기습적으로 긴급 현장시찰을 실시하였다. 

 

간담회에서 재학생들은 부실한 식당 메뉴, 낙후된 시설 및 교육 장비, 부족한 실습재료 등에 대한 애로사항을 호소하였고, 교직원들은 표준교육훈련비의 제한적 지급에 따른 예산 부족, 민간위탁 방식으로 인한 고용불안, 교육생 모집과 취업 실적에 대한 과도한 압박 등에 대한 개선을 건의하였다.

 

유용 위원장은 많은 예산이 소요되고 중·장기적 검토가 필요한 사항은 위원회 위원들과 해결방안을 찾아보겠으며, 학생 모집의 적극적인 홍보, 실습시 안전물품 구비 등 즉각적인 조치가 가능한 사항은 빠른 이행을 약속하고 고용주체의 변경으로 불안감을 겪고 있는 교직원들을 격려하였다.

 

이어 유용 위원장은 “열악한 환경과 조건 속에서도 학생들의 직업훈련 교육에 힘쓰는 교직원분들께 감사를 드리고, 수탁기관의 변경으로 학생들의 교육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해주길 바란다.”며 당부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발언하는 홍남기 부총리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