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국 의원, 북부기술교육원 현장시찰과 현장 의견 청취

박종완 기자 | 기사입력 2019/04/12 [16:47]

임종국 의원, 북부기술교육원 현장시찰과 현장 의견 청취

박종완 기자 | 입력 : 2019/04/12 [16:47]

▲ 사진-서울시의회     ©



[미디어이슈=박종완 기자] 임종국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종로 2)은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위원들과 함께 4월 11일(목)에 서울시북부기술교육원 현장시찰을 실시하고 교직원·학생들과의 간담회에서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였다.

 

서울시는 취약계층을 비롯한 시민들의 직업교육훈련을 위해 동부·북부·남부·중부 4개의 기술교육원을 권역별로 설치하고 서울시가 선정한 민간의 전문기관이 운영을 맡는 민간위탁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다.

 

최근 기술교육원의 혁신과 발전을 위해 오랜 기간 운영을 맡아오던 수탁기관들이 교체되고 있으며 서울시북부기술교원은 지난 3월에 수탁기관이 18년만에 바뀌면서 신규법인인 남서울대학교의 조기 안착과 북부기술교육원의 운영 안정화가 필요한 상황이다.

 

임종국 의원은 북부기술교육원의 업무보고에서 수탁기관 공모 당시 제안하였던 혁신적인 내용들이 현재 사업계획에서는 보기 어렵다고 지적하였고, 신규수탁기관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위탁기간 만료시 전 수탁기관에 대한 감사 실시의 필요성 등을 제안하였다.

 

또한 임종국 의원은 교직원과의 간담회에서 “현장에서 학생들에게 확인해보니 교사들에 대한 평가와 만족도가 높은 수준이어서 교사분들의 노고를 알 수 있었다.”고 격려하였다.

 

이어 임종국 의원은 수탁기관 변경시 발생하는 고용불안과 열악한 처우 등에  호소하는 교직원들을 위로하고 “오늘 청취한 문제들에 대한 좋은 해결방법을 고민하겠으며 앞으로도 의회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함께 제도적 개선 방안을 찾을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임종국 의원은 현재 서울시의회 운영위원회와 기획경제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정무부대표를 역임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인영 "국회 소집되면 모든 가능한 상임위 열어 법안 처리하겠다"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