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대형 산불 지역 ‘재난사태’ 선포…범정부 지원 지시

박종완 기자 | 기사입력 2019/04/06 [07:15]

文대통령, 대형 산불 지역 ‘재난사태’ 선포…범정부 지원 지시

박종완 기자 | 입력 : 2019/04/06 [07:15]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강원 지역 산불 상황보고를 받고 대책 마련 등을 지시하고 있다.     © 사진-청와대




오전 2차례 긴급회의 주재, 오후에 현장 찾아 이재민 위로

대규모 산불 상황 대비 북측 통보

 

[미디어이슈=박종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5일 대형 산불이 발생한 강원도 피해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할 것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서면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청와대 내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긴급회의를 주재하고 가용 자원을 모두 동원해 총력 대응하도록 지시하며 “현장에 간 총리와 행정안전부 장관이 상황을 점검해 특별재난지역 지정 검토를 서둘러 달라”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9시를 기준으로 정부는 해당 지역에 ‘국가재난사태’를 선포했으며, 이는 문재인 정부 들어 5번째 특별재난지역 지정 사례가 됐다.

 

문 대통령은 재난안전관리본부와 산림청, 소방청, 국방부, 강원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속초시 상황실로부터 화상통화 보고를 받고 산불 진압 및 확산 방지에 주력하라고 지시했다. 또 산불이 번질 우려가 있는 지역 주민을 적극 대피시키는 등 선제적 대응도 주문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헬기를 동원한 산불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라며 “잔불까지 완전히 정리될 때까지 경각심을 가지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달라. 지자체와 군병력 등 동원 가능한 인력을 모두 투입해 진화된 곳, 꺼진 불도 다시 확인해 달라”고 덧붙였다.

 

특히 문 대통령은 산불 진화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소방관 등의 안전사고에 유의할 것과 이재민 긴급 생활 안정 대책 마련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재민을 체육관 등 대형 실내공간에 한꺼번에 수용하는 것을 가급적 지양하고 거주지에서 가까운 공공기관 연수시설 활용 등을 적극 검토하라”며 "생필품에 대한 충분한 공급, 의료와 심리 치료 지원 등의 보호 대책도 적극적으로 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산불이 북쪽으로 계속 번질 경우 북한 측과 협의해 진화 작업을 벌일 것”을 주문함에 따라 정부는 이번 대규모 산불 상황에 대해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통해 북측에 통보했다.

 

이날 오전에 두 차례에 걸쳐 긴급 재난대책회의를 주재한 문 대통령은 오후에는 헬기로 산불 피해 현장을 찾아 진화 인력과 이재민들을 위로하고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했으며 현장 상황을 점검했다.

 

한편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되면 재난 수습 과정에서 주민의 생계안정 비용은 물론 복구에 필요한 각종 예산을 지원받을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발언하는 홍남기 부총리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