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리자르기’ 박영선-김연철 동시에 철회 주장

조 후보자 지명 철회, 야당 박영선과 김연철 살리기라고 강력반발

박종완 기자 | 기사입력 2019/03/31 [13:06]

‘꼬리자르기’ 박영선-김연철 동시에 철회 주장

조 후보자 지명 철회, 야당 박영선과 김연철 살리기라고 강력반발

박종완 기자 | 입력 : 2019/03/31 [13:06]

▲ 좌측부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 사진-원명국 기자     ©



[미디어이슈=박종완 기자] 청와대가 31일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를 지명 철회하자 야당은 즉각적으로 꼬리 짜르기라며 반발하며 박영선, 김연철 후보자를 동시에 철회할 것을 강력 요청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갖고 "문 대통령이 오늘 조 장관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했다"고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에 대해 "인사 청문회 과정에서 후보자의 자격이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제기됐고, 논의 끝에 후보 지명을 철회했다"고 철회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나 야당은 이에 대해 소악을 처단하는 척하며 거악을 보호하려는 듯 하다며 청와대 인사에 대한 불만을 들어냈다.

 

특히 조 후보자를 지명철회하면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를 보호하려는 것이라며 지명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박 후보자와 함께 김연철 통일부 장관 지명철회까지 거론하며 극단적 좌파 이념의 편향된 인사라고 지적하고 청와대의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까지 경질을 요구했다.

 

자유한국당은 7명의 장관 후보자 모두 지명이 불가능한 상태라며 청와대가 직무유기에 국력 낭비까지 했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도 박영선, 김연철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며 “가장 흠결이 큰 김연철 후보와 박영선 후보를 살리고자 한다면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강력 반발했다.

 

민주평화당도 청와대 조 후보자 지명철회는 전형적인 꼬리자르기라며 “청와대 인사라인이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고 불법 탈법 관행 혁신방안을 내놓는 것이 개혁정부가 취해야 할 선택”이라며 청와대 인사라인의 사퇴를 촉구했다.

 

야당의 청와대 장관 후보자 지명철회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이해식 대변인이 나서 “문재인 대통령이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는 처음”이라며 “조기에 결단을 내린 대통령의 결정에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는 서울과 분당 그리고 세종시에 아파트 3채를 보유하는 등 다주택자의 논란과 딸과 사위에 꼼수 증여가 절세의 의혹이 불거져 결국 자진사퇴 의사를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인영 "新친일세력, 우리 국민이 극복할 대상"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