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연동형비례제 하면 야합 일상화…반드시 막아야”

“좌파 독버섯이 대한민국 정통성 갉아먹어…셀프 적화 경계해야”

강민석 기자 | 기사입력 2019/03/27 [17:21]

나경원 “연동형비례제 하면 야합 일상화…반드시 막아야”

“좌파 독버섯이 대한민국 정통성 갉아먹어…셀프 적화 경계해야”

강민석 기자 | 입력 : 2019/03/27 [17:21]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원명국



[미디어이슈=강민석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7일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의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경남 창원성산 후보 단일화 사례를 거론하며 “현행 선거제도에서도 야합이 반복되는데 연동형 비례대표제까지 도입하게 된다면 야합이 일상화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뒤 “공수처와 선거제 개편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바른미래당이 제안한 기소권 없는 공수처와 관련해 “정부·여당이 밀어붙이던 안과는 거리가 있지만 민주당이 덥석 물겠다고 한다”며 “일단 수사권만 가진 공수처 안을 받아주고, 대신 여당은 1순위 좌파독재 수단인 선거제 개편안을 패스트트랙에 태우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연동형 비례제 반대 입장을 재확인하며 “50% 권역별 연동형 비례제만 패스트트랙에 태우면 정치권이 재편되면서 안정적으로 좌파연합의회가 탄생한다”고 설명하고 “총선을 앞두고 정계개편의 회오리바람 속에서 공수처법 수정안을 제출, 무소불위의 공수처를 설치해 좌파연합 장기독재체제를 구축할 것”이라고 질타했다.

 

또 나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이 북한 최고위직을 지낸 김원봉을 국가보훈대상자로 서훈할 가능성을 시사한 데 대해 “좌파이념 독버섯이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 정통성을 갉아먹고 있다”며 “건국을 방해하고 6ㆍ25 남침을 주도한 자도 국가 영웅으로 치켜세우겠다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자유민주주의 정체성의 뿌리를 뽑아버리고 좌파이념 독재의 뿌리를 다시 심겠다는 것”이라고 우려하며 “셀프 적화에 서서히 젖어드는 것을 경계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김연철 통일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해선 “장관직은 탐이 났는지, 이제 와서 ‘천안함 폭침’, ‘박왕자씨 사건’에 대해서는 입장을 바꿨다”며 “오직 청문회 하루만 버티고자 하는 심산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쏘아붙이고 자진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발언하는 홍남기 부총리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