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선거제 패스트트랙’ 이견 충돌…긴급의총서 결론 못내“

신선혜 기자 | 기사입력 2019/03/20 [19:57]

바른미래, ‘선거제 패스트트랙’ 이견 충돌…긴급의총서 결론 못내“

신선혜 기자 | 입력 : 2019/03/20 [19:57]

▲ 바른미래당이 20일 국회에서 '선거제 패스트트랙'과 관련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있다.     © 원명국




- 김관영 “최종 협상안 도출 시 다시 의총 열어 논의”

- 반대 의원 중도 퇴장…당론 확정 여부 불투명

 

[미디어이슈=신선혜 기자]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추진과 관련해 바른미래당의 내홍이 심상치 않다. 

 

바른미래당은 20일 국회에서 패스트트랙에 대한 당내 이견 조율을 위해 긴급 의원총회를 열었지만 4시간40분에 걸친 논의에도 끝내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패스트트랙을 반대하는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과 찬성하는 국민의당 출신 의원들이 첨예하게 대립하면서 탈당 및 분당에 대한 우려도 흘러나오고 있다.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관영 원내대표는 "앞으로 꾸준히 의견을 더 모으기로 했고, 원내대표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간사들이 책임감을 가지고 협상에 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종 협상안이 도출되면 그걸로 다시 의총을 열어서 최종 의사결정을 하기로 했다"며 ”오늘 결정된 사안은 공수처법과 관련해서 저희 당의 당론을 정하고 반드시 관철시키도록 요구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또 “이것이 관철되지 않으면 더 이상 패스트트랙 절차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바른미래당의 논의 결과에 따라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합의한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추진 여부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바른미래당 의총에선 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및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도 패스트트랙에 올리는 것을 반대하는 목소리도 거셌고, 선거제 개편안이나 패스트트랙을 반대하는 일부 의원들이 중도 퇴장하기도 했다.

 

바른미래당이 향후 다시 의원총회를 열어도 여야 4당만의 합의로 추진되는 선거제 개혁을 강하게 반대하는 의원들과의 조율에 난항이 예상되면서 패스트트랙 추진을 당론으로 확정할 수 있을지 여부도 불투명하게 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양정철 '잠시생각'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