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한국당 검찰청 항의 방문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의원총회를 빙자한 농성, 이성적으로 절대로 있어선 안되는 일"

박종완 기자 | 기사입력 2019/02/27 [12:03]

이해찬, 한국당 검찰청 항의 방문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의원총회를 빙자한 농성, 이성적으로 절대로 있어선 안되는 일"

박종완 기자 | 입력 : 2019/02/27 [12:03]

[미디어이슈=박종완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7일 자유한국당이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한 대검찰청 항의 방문과 관련해 "경악을 금치 못했다"며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를 통해서 한국당의 검찰청 항의 방문에 뉴스를 통해 봤다며 지탄을 받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한국당의 항의 방문에 “검찰총장이 있지도 않은데 거기서 여러 시간동안 의원총회를 빙자한 농성을 하는 건 이성적으로 절대로 있어선 안되는 일”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한국당의 자중을 촉구하며 “당이 어려울 때일수록 이성적으로 자중자애하길 바란다”며 “다시 한 번 그런 일이 있다고 한다면 국민으로부터 엄청난 비난과 지탄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오후 민주당 지도부와 '항거:유관순 이야기' 영화 관람을 하는 것에 대해서 "이번 영화 관람은 당 지도부의 3·1 독립선언서 낭독 및 만세운동 재현 행사, 이해찬 대표의 한국독립유공자협회 방문에 이어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행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서도 언급하며 "아무쪼록 좋은 성과를 내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으로 분단과 냉전체제를 마감하는 회담이 되길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이같이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정동영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해야…정면승부 필요"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