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엽 “5.18 망언 한국당…심각한 민주주의・역사 도전”

“한국당 당권주자 망언…반성은커녕 도 넘어” 비판

신선혜 기자 | 기사입력 2019/02/11 [17:39]

유성엽 “5.18 망언 한국당…심각한 민주주의・역사 도전”

“한국당 당권주자 망언…반성은커녕 도 넘어” 비판

신선혜 기자 | 입력 : 2019/02/11 [17:39]

▲ 민주평화당 유성엽 최고위원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원명국



[미디어이슈=신선혜 기자] 유성엽 민주평화당 최고위원은 11일 ‘5.18 망언’과 관련해 자유한국당과 김진태・이종명・김순례 한국당 의원을 싸잡아 비판하며 규탄했다.

 

유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 3명 의원이 지난주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해 심각한 역사 왜곡과 망언을 했다"며 “이미 역사가 돼 버린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한 폄훼와 망언에 대해 심각하게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들의 발언에 대해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고 역사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며 “형사상 책임과 함께 정치적 책임을 묻는데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고 강경한 입장을 드러냈다.

 

이어 “국회에서 취할 수 있는 최대한 조치를 강구해 다시는 역사에 도전하는 일들이 일어나지 않도록 철저함을 기할 필요가 있다”며 강도 높은 조치를 예고했다.

 

유 최고위원은 전당대회를 앞두고 있는 한국당을 향해서도 “당권주자들의 망언이 도를 넘고 있다”며 “과거를 자숙하고 반성하기는커녕 정부여당의 공격이 도를 넘었다”고 쓴소리를 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에 대해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을 비판할 자격이 없는 사람들”이라고 직격하며 “비판하기에 앞서 스스로 겸허하게 되돌아보고 반성하라”고 일침을 가했다.

 

한편 5·18 유공자인 최경환 평화당 의원과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과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를 주최한 김진태 한국당 의원, 공청회에서 주제발표를 한 지만원씨를 고소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인영 "新친일세력, 우리 국민이 극복할 대상"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