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원내대표, "방위비 가서명 다행...5·18 망언 논란 왜곡행위 처벌법 추진"

"협상에서 집행 투명성을 강화하는 성과를 거뒀"

박종완 기자 | 기사입력 2019/02/11 [14:18]

홍영표 원내대표, "방위비 가서명 다행...5·18 망언 논란 왜곡행위 처벌법 추진"

"협상에서 집행 투명성을 강화하는 성과를 거뒀"

박종완 기자 | 입력 : 2019/02/11 [14:18]

[미디어이슈=박종완 기자] 11일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해찬 대표의 방미일정으로 최고위원회의를 진행하면서 한국과 미국이 방위비 분담금에 대한 협정 가서명에 대해서 "이번 타결을 계기로 한미동맹이 더 공고해 질 것"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를 통해 홍 원내대표는 한미 방위비 분담금 비준안에 대해서 "우리당은 4월께 국회에 제출되면 야당과 협의해서 조속히 처리하겠다"며 오는 27일 베트남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분담금 협상의 타결은 다행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이번 분담금 협상 타결이 감시감독의 확대를 가져올 것이라고 예측하며 "올해 협상에서는 집행 투명성을 강화하는 성과를 거뒀고, 군수분야의 미집행 분담금이 자동이월되지 않도록 하고 우리 정부의 모니터링 권한도 강화했다"고 이같이 말했다.

 

또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5·18 광주 민주화 운동 폄훼'와 관련해서 "한국당이 5·18 관련 망언을 어물쩍 넘어가려는 것 같다"며 "한국당 의원들의 망언은 우리 국민들의 위대한 민주주의 역사를 부정하는 역사 쿠데타이자 민주주의 자체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고 맹비난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 '5·18 폄훼' 의원들을 향해서 "5.18을 부정하지 않는다면 한국당 말이 아닌 행동으로 진심 보여야 한다"며 "우리당은 야3당과 공조를 통해 망언한 의원들을 윤리위에 제소하고 가장 강력한 수준의 징계를 추진하겠다"며 이와 관련해 현사적 처벌까지도 거론했다. 

 

이어 중대한 역사왜곡행위를 처벌하는 법률제정도 추진을 예고하면서 "우리도 범죄적 망언을 서슴치 않는 세력이 더이상 발붙이지 못하게 하는 엄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며 야당과 합의해 법안 통과를 언급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홍영표 "탄핵 잘못됐다던 황교안, 비난 일자 '세모'라고 말장난"
1/10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