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한국당 ‘신북풍’ 주장, 초현실주의적 상상력”

“트럼프가 신북풍 기획자인가…재는 뿌리지 말아야”

박종완 기자 | 기사입력 2019/02/08 [19:54]

홍영표 “한국당 ‘신북풍’ 주장, 초현실주의적 상상력”

“트럼프가 신북풍 기획자인가…재는 뿌리지 말아야”

박종완 기자 | 입력 : 2019/02/08 [19:54]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원명국



[미디어이슈=박종완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8일 자유한국당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과 자신들의 전당대회 일정이 겹친 것을 두고 ‘신북풍’이라며 비판하는 데 대해 “시대착오적 반응, 초현실주의적 상상력”이라며 맹비난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에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한반도 비핵화에 실질적 진전이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어느 때보다 높다”며 “유독 한국당만 시대착오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한국당이 주장한 ‘내년 총선을 겨냥한 신북풍’, ‘한국당 전당대회 효과 감쇄 술책’, ‘문재인·김정은 정권의 공동요청’ 등의 발언에 대해 “상상을 초월하는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정말 초현실주의적 상상력”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2차 정상회담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안착을 위해 북미 양측이 오랜 줄다리기 협상 끝에 결정된 것이라는 점은 온 세계가 알고 있다”며 “한국당의 주장대로라면 트럼프 대통령이 신북풍의 기획자가 되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어렵게 찾아온 평화실현의 기회를 반기지는 못할망정 재를 뿌려서는 안 된다”며 “적어도 한반도 평화 문제만큼은 정파적 이해득실을 따지지 말아야 한다”고 질타했다.

 

또 “한국당은 수구냉전적의 색안경을 벗어버리고 다시 한 번 현실을 직시하기 바란다”면서 “평화 대신 대립과 갈등을 획책하는 것이 보수의 가치가 돼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경 민주당 상근부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한반도 평화에 제동을 거는 한국당의 전당대회 대표 선수들 행보는 어떠한가. 민생이 걸린 2월 국회와 한판도 평화는 내팽개쳤다”며 “한국당은 한반도 평화에 재 뿌리지 말고 협력해주길 바란다”고 비판 공세를 이어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의원총회 모두발언하는 심상정 대표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