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문대통령-기업인 만남, 시점·형식서 오해 소지 크다"

원명국 기자 | 기사입력 2019/01/15 [14:27]

이정미 "문대통령-기업인 만남, 시점·형식서 오해 소지 크다"

원명국 기자 | 입력 : 2019/01/15 [14:27]

▲     © 원명국



[미디어이슈=원명국 기자]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대기업 총수와 중견기업인 등을 청와대로 초청해 '기업인과의 대화'를 여는 데 대해 "총수 갑질 논란을 일으킨 한진과 대림, 총수가 횡령과 배임으로 기소된 부영은 빠져있는데, 정작 국정농단 핵심 피의자인 이재용 삼성 부회장은 초대됐다"며 "갑질은 문제지만 국정농단은 괜찮다는 이중적 기준은 어디서 나오는 것인가" "정부가 나서서 삼성불패 신화만 강화하고 있는 것 아닌가""이런 식의 스킨십이 계속되면 기업에 '범죄를 저질러도 투자만 많이 하면 괜찮다'는 잘못된 확신을 심어주게 될 것"이라며"시점과 형식에서 오해의 소지가 큰 만남"이라고 발언을 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인영 "新친일세력, 우리 국민이 극복할 대상"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