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여성 선수 대상 성폭행, 무관용 원칙 적용해야"

원명국 기자 | 기사입력 2019/01/10 [13:54]

이정미 "여성 선수 대상 성폭행, 무관용 원칙 적용해야"

원명국 기자 | 입력 : 2019/01/10 [13:54]

▲     © 원명국



[미디어이슈=원명국 기자]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심석희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가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상명하복의 선후배 문화, 지도 범위를 넘어선 코치의 폭언과 폭행, 성폭력, 이를 은폐하는 체육계의 폐쇄성이 조재범이라는 괴물을 만들었다" "문체부 등 관계부처는 '체육분야 성폭력 지원전담팀'을 조속히 설치해 피해자의 상담과 회복을 돕고 성폭력 예방교육을 내실화하는 한편 선수촌 합숙 훈련도 개선해야 할 것"이라며"여성 선수들을 대상으로 한 성폭력에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발언을 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홍영표 "탄핵 잘못됐다던 황교안, 비난 일자 '세모'라고 말장난"
1/10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