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尹대통령 “무탄소 에너지 활용 앞장설 것…APEC 협력 기대”

박종완 기자 | 기사입력 2023/11/17 [12:49]

尹대통령 “무탄소 에너지 활용 앞장설 것…APEC 협력 기대”

박종완 기자 | 입력 : 2023/11/17 [12:49]

 

▲ APEC CEO Summit 에서 발언하는 윤석열 대통령  © 사진=제20대 대통령실



[미디어이슈=박종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대한민국이 무탄소 에너지 활용 확산에 앞장서겠다”며 APEC의 협력을 요청했다.

 

윤 대통령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APEC 첫 번째 회의 연설에서 “기후 위기는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가기 위해 극복해야 할 가장 시급한 과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특히 지난 9월 유엔총회에서 무탄소 에너지 이용을 확산하기 위해 ‘무탄소 연합’ 결성을 제안한 점을 언급하며 “대한민국은 청정에너지 체제로의 전환을 APEC 회원국들과 함께 추진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무탄소 에너지는 태양광·풍력 같은 재생 에너지에 원전·수소 같은 1차적으로 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에너지까지 포함하는 개념으로, 우리 정부는 지난달 민·관 협의체인 ‘무탄소 연합’을 공식 출범했다.

 

윤 대통령은 또한 “대한민국은 친환경차, 자율주행차, 지능형 교통시스템과 같은 스마트 모빌리티의 확산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며 APEC 회원국 전반에 스마트 모빌리티가 확산하도록 특별 이니셔티브 수립 추진을 제안했다.

 

아울러 해운산업 탄소중립을 강조하며 “대한민국은 친환경 해운 솔루션을 통해,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아태 지역 각지의 녹색 항구를 촘촘하게 연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한국 정부의 녹색기후기금(GCF) 3억 달러 공여 약속을 “기후 취약국 지원을 위한 연대 의지”라고 밝히며 “APEC 기후센터를 통해 기후대응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고 아태국가들이 자체적인 기후 적응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APEC 기후센터가 위치한 부산은 아시아 대륙과 태평양을 연결하는 관문으로, 기후 위기를 비롯한 당면 설루션을 모색하는 연대와 협력의 플랫폼이 될 것”이라며 2030 세계박람회 후보지인 부산을 홍보했다.

박종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