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尹 “한인 미래세대 연구자, 국적 관계 없이 뒷받침”

신선혜 기자 | 기사입력 2023/11/16 [13:00]

尹 “한인 미래세대 연구자, 국적 관계 없이 뒷받침”

신선혜 기자 | 입력 : 2023/11/16 [13:00]

 

▲ 윤석열 대통령     ©사진=제20대 대통령실

 

[미디어이슈=신선혜 기자]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각) 샌프란시스코의 한 호텔에서 재미 한인 청년 과학기술 연구자들을 만나 “한인 미래세대 연구자들을 국적에 관계없이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에 열린 ‘재미 한인 미래세대와의 대화’에서 “도전과 혁신의 아이콘인 실리콘벨리에서 새로운 기회에 도전하는 여러분을 만나니 반갑고 기쁠뿐 아니라 힘이 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행사장 입구에 마련된 스타트업 시연 부스를 둘러봤다면서 “혁신적인 아이디어에 기반한 스타트업의 활약을 체감할 수 있었다”면서 “인생과 미래를 걸고 도전을 이어가는 미래세대 여러분이 아주 자랑스럽고 든든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는 미국 대학이나 연구소에서 과학기술을 연구하는 청년, 스타트업 대표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해외 방문 때마다 해당 지역 청년 세대와 소통한 일을 언급하면서 “정부는 이를 실현하기 위해 미래세대 연구자들이 혁신적인 연구에 실패 걱정 없이 도전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R&D) 정책을 지금 바꿔나가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세계 최우수 연구자들과의 글로벌 연구 협력 기회를 크게 확대하고 해외 연구자는 한국 정부의 R&D에 참여할 수 없었던 제한도 지금 없애고 있다”면서 “세계 곳곳에서 활약하고 있는 한인 미래세대 연구자들이 세계적인 연구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국적에 관계 없이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나라의 스타트업들이 더 넓은 운동장에서 도전하고 꿈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면서 “우리나라의 해외 진출 스타트업 중 37.6%가 북미로 진출하고, 그 중의 약 절반 정도가 실리콘밸리로 진출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이곳에 센터를 운영 중인 13개 기관의 다양한 지원 정보를 한 곳에서 편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정부 포털을 구축할 것”이라면서 “우리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각종 서비스가 맞춤형으로 지원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잘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여러분들이야말로 대한민국과 세계를, 밝은 미래를 만들어줄 주역이자 혁신의 주역”이라며 “여러분의 도전을 강력히 지지하고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