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제320회 임시회 미래한강본부 현장 방문 실시

12일 난지·반포·잠실·뚝섬 총 4개의 한강공원 현장 방문

박종완 기자 | 기사입력 2023/09/13 [19:14]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제320회 임시회 미래한강본부 현장 방문 실시

12일 난지·반포·잠실·뚝섬 총 4개의 한강공원 현장 방문

박종완 기자 | 입력 : 2023/09/13 [19:14]

▲ 미래한강본부 현장방문


[미디어이슈=박종완 기자] 서울특별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봉양순 위원장(더불어민주당, 노원3)을 비롯한 위원들은 제320회 임시회 현장 방문 2일 차 일정으로 9월 12일 서울시 미래한강본부 담당인 난지·반포·잠실·뚝섬 한강공원을 방문하는 자리를 가졌다.

시작점인 난지 한강공원에서는 ‘서울수상레포츠센터 조성공사’ 현장을 방문하여 8월 말 준공 예정이었던 공사가 지연된 경위와 향후 계획 등 간단한 설명을 들은 후 센터 내부까지 시찰했다.

남궁역 부위원장(국민의 힘, 동대문3)은 “본 공사가 지연되지 않았더라면 요즘 같은 날씨에 시민들께서 충분히 수상 레포츠를 즐기실 수 있었을 텐데 아쉽다. 다른 현장에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그 후 반포 한강공원에서는 이번 임시회 안건인 ‘서울특별시 한강공원 순환관람차 운영 조례안’ 내용 중 내년 시범 운영 예정인 관람차 코스(동작역~서울웨이브 유선장, 약 6km) 구간을 돌아보며 운영이 가능한 구간인지 등을 전체적으로 점검했다.

다음으로 잠실 한강공원에서는 ‘잠실 자연형 물놀이장’ 공사 현장 내부에서 11월로 예정된 준공 일정 및 사계절 활용 계획 등 보고를 듣고 질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곽향기 의원(국민의 힘, 동대문3)은 “해당 시설이 물놀이장인 만큼, 아이들과 함께 물놀이하러 오신 가족들을 위한 그늘막 등 기본적인 시설을 제대로 갖추는 것이 사계절 활용 계획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뚝섬 한강공원에서는 ‘뚝섬 유휴교각 경관개선’ 및 ‘로맨틱 크리스마스 마켓’ 사업 예정 현장을 둘러본 후 임시 운영 중인 ‘반려견 수영장’까지 시찰하며 마무리했다.

이영실 의원(더불어민주당, 중랑1)은 “안전상 문제로 위치를 변경했다고는 하나, 싱가포르의 슈퍼트리와 견주어 너무 빈약한 규모다. 예산 집행을 재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경훈 의원(국민의힘, 강서5)은 “반려견을 키우는 가구에서는 반가우시겠지만, 서울시민 전체가 이용하는 한강공원에서 반려견 수영장 운영이 공익상 꼭 필요한 계속사업인지는 의문이다.”라고 밝혔다.

봉양순 위원장은 이번 현장 방문을 준비해준 미래한강본부 직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면서도 “환경수자원위원회는 시민들께서 한강공원을 안전하고 편하게 이용하실 수 있도록 현장을 최우선으로 하고자 한다. 그렇기에 어디든지 달려가 살펴보고, 부족한 부분은 곧바로 지적하여 개선되도록 늘 노력 하겠다.”라고 마무리했다.
박종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