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축구황제' 펠레 별세...전세계 애도 메시지

이상남 기자 | 기사입력 2022/12/30 [10:11]

'축구황제' 펠레 별세...전세계 애도 메시지

이상남 기자 | 입력 : 2022/12/30 [10:11]

▲ 펠레  © MBC뉴스 영상 갈무리


[미디어이슈=이상남 기자] 축구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선수로 손꼽혀온 브라질의 '축구 황제' 펠레가 끝내 병마를 이겨내지 못하고 향년 82세로 별세했다.

 

AP통신은 29일(현지 시간) "월드컵에서 3차례나 우승하며 세계 최고의 축구 선수로 이름을 날렸던 펠레가 사망했다"며 "그의 에이전트가 사망을 확인해줬다"고 보도했다.

 

전 세계의 축구계와 세계 정상들은 펠레의 전설적인 활동과 브라질과 축구에 대한 전 세계의 관심을 끌어 올린 점, 빈자와 흑인들에 대한 그의 따뜻한 관심에 찬사를 보내며 애도의 메시지를 냈다.

 

펠레의 딸인 켈리 나시멘투도 이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당신에게 감사드려요. 영원히 사랑합니다. 편안하게 쉬세요"라는 글과 함께 아버지의 사망 소식을 알렸다.

 

지난해 9월 오른쪽 결장에 암 종양이 발견돼 제거 수술을 받은 펠레는 이후 화학치료를 받으며 병원을 오갔고, 지난달 심부전증과 전신 부종, 정신 착란 증상 등으로 재입원했다.

 

앞서 그는 병상에서도 카타르 월드컵 8강전에서 탈락한 브라질 축구대표팀의 간판스타 네이마르를 향해 "선수로서 우리의 가장 큰 의무는 영감을 주는 것"이라고 격려를 보냈다.

 

또 우승을 차지한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에게 "그의 축구 인생에 걸맞은 결과"라고 축하의 메시지를 남겼다.

 

펠레는 현역 생활 동안 1363경기에 출전해 1281골을 터트리며 '축구 황제'로 칭송을 받았다.

 

브라질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A매치 91경기에 나서 77골을 작성한 펠레는 월드컵 14경기에서 12골을 득점했고, 세 차례 월드컵 우승을 달성한 유일한 선수로 이름을 남겼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