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백신 안전성, 정부가 책임진다"

강민석 기자 | 기사입력 2021/03/02 [14:58]

문 대통령 "백신 안전성, 정부가 책임진다"

강민석 기자 | 입력 : 2021/03/02 [14:58]

▲ 제9회 국무회의에서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 사진=청와대

 

[미디어이슈=강민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어떤 백신이든 백신의 안전성을 정부가 약속하고 책임진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2일 청와대 주재한 제9회 국무회의에서 “정치권과 언론도 국민 불안을 부추기는 가짜뉴스들을 경계하면서 안정된 백신 접종을 위해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지난달 26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시작으로 화이자 백신 등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며 일상회복을 위한 대장정의 첫발을 내딛었다. 이제 시작일뿐”이라며 “정부는 모든 가능성에 치밀하게 대비하며 11월 집단 면역을 차질없이 이뤄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는 예방접종 인프라가 어느 나라보다도 잘 구축돼 있고 해마다 독감 예방접종에서 보여주듯이 속도와 접종율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나라”라며 “국민들께서 정부를 믿고 정해진 순서에 따라 적극적으로 백신 접종에 참여해주신다면 한국은 K-방역에 이어 백신 접종과 집단 면역에도 모범국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가짜뉴스를 경계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 1일 3·1절 연설에서도 “국민들께서 백신 불신을 조장하는 가짜뉴스를 경계해주시고 백신 접종에 적극 협력해 달라”라며 “코로나 방역에 있어서 정부가 시종일관 지켜온 제1의 원칙이 투명성이다. 정부는 방역에 필요한 모든 정보를 항상 투명하게 공개해왔다”고 전했다.

 

이어 “백신이 일상 회복을 위한 전환점이지만 집단면역이라는 종착점에 이르려면 더 많은 시간이 걸려야 한다”며 “그때까지 우리는 지금까지 해 왔듯이 방역에 대한 긴장을 늦춰서는 안된다”고도 덧붙였다.

 

문 대통령 이날 의결한 15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과 관련해서는 “작년에 이어 2년 연속으로 3월초에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하게 된 것은 코로나로 인한 민생과 고용 위기가 어느 때보다 심각하기 때문”이라며 “위기 극복에 대한 정부의 대응 의지를 분명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아울러 “이번 재난지원금은 4차례의 코로나 재난지원금 중 가장 큰 규모로 두텁고 폭넓게 피해계층을 지원하면서 사각지대를 최소화하는데 각별히 신경을 썼다”며 “4차 재난지원금이 어려운 국민들게 하루 빨리 지급될 수 있도록 국회의 신속한 논의와 협의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