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학폭' 또 터져..."14시간동안 죽도록 맞았다"

송호림 기자 | 기사입력 2021/02/19 [16:20]

프로배구 '학폭' 또 터져..."14시간동안 죽도록 맞았다"

송호림 기자 | 입력 : 2021/02/19 [16:20]

    © MBN 뉴스 영상 갈무리

 

[미디어이슈=송호림 기자] 최근 프로배구에서 '학폭(학교 폭력) 미투'가 이어지는 가운데 19일 남자 프로배구에서도 학폭을 당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날 인터넷 포털사이트 '네이트판'에는 남자 프로배구 한 구단 A 선수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가해자 실명을 공개하면서 1999년 제천중에 입학한 다음 날부터 "지옥이 시작됐다. 그냥 시골에서 왔다는 이유로 A, B가 주동하며 왕따시키고 삥 듣고 폭행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또 폭행 중단을 요청하자 폭행 수위와 괴롭힘이 더 심해졌다고도 적었다.

 

글쓴이는 아파트에 끌려가 집단 폭행을 당한 적도 있다며 "사정없이 때려서 기절했다가 오후 4시부터 오전 6시까지 맞았다. 너무 무서웠던 게 교대로 자다가 일어나서 때리는데 아직도 트라우마 때문에 괴롭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그는 "코뼈 골절, 앞니 2개 나가고 갈비뼈 금 가서 한 달 병원 생활하고 학교 갔다"며 "다들 교내 봉사활동으로 징계가 끝난 걸 알고 어이없고 분해서 죽어버리면 편할까 생각했었다"고 기억했다.

 

글을 올린 이유에 대해선 "사과받고 싶지도 않고 그냥 이렇게라도 글 써서 마음속 응어리를 덜어내면 그뿐이라 생각해서 쓴 것"이라고 했다.

 

해당 구단 관계자는 "사안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최근 프로배구에서는 여자부 흥국생명의 이재영·다영과 남자부 OK금융그룹의 송명근·심경섭이 학폭 가해자로 지목되면서 파문이 일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