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의회, 지역 건설업체 하도급률 상승 방안 모색

“지역 업체들과 인·허가 행정기관의 보다 활발한 소통이 하도급률 상승의 핵심”

신선혜 기자 | 기사입력 2021/01/18 [20:22]

인천시의회, 지역 건설업체 하도급률 상승 방안 모색

“지역 업체들과 인·허가 행정기관의 보다 활발한 소통이 하도급률 상승의 핵심”

신선혜 기자 | 입력 : 2021/01/18 [20:22]
사진제공-인천시의회


인천시의회는 18일 남동구청에서 ‘군·구, 사업소, 유관기관 간 지역 건설 산업 활성화 간담회’를 열고 인천지역 건설업체들의 하도급률 상승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인천시의회 주최로 열린 간담회에서는 인천지역 내 각종 건설 사업에서 지역 업체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서는 지역 업체들과 인·허가 행정기관의 보다 활발한 소통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를 위해 ▲행정기관과 지역 업체 간의 만남의 장 확대 ▲상생발전위원회 등 다양한 의견 수렴장치 마련 ▲상황에 맞는 조례 등 법 제도 마련 등이 우선시 돼야 한다는 의견들이 나왔다.

 

현재 인천지역 내 건설 사업에서 하도급률은 지역 업체 17%, 서울·경기도 업체 60% 등으로 지역 업체의 참여가 저조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는데 특히 지역 민간건설 업체의 상황은 더욱 어렵다는 점도 부각됐다.

 

특히 공공사업 부분은 어느 정도 정리가 돼 있지만 민간사업은 여전히 타시도로 사업이 넘어가면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날 참석자들은 시·군·구의 노력과 대한건설협회·대한전문건설협회 인천시회 등과의 소통 등이 활발하게 이뤄져 서로의 생각과 고민들이 해소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신은호 인천시의회 의장은 “인천지역 건설현장에서 지역 업체들의 소외감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며 그 문제는 아직도 해결되지 않고 있다”면서 “공공건설 부문에 비해 민간부문이 더욱 열악하다. 시는 물론 각 군·구에서도 보다 세밀하게 사업부서가 직접 나서 많은 대화와 의견을 나눠야 한다”고 말했다.

 

고존수 인천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각 군·구청에서 지역 건설업체들의 활발한 참여를 위한 여러 의견과 함께 TF 구성 등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들이 나왔다”며 “인천시의회 역시 지역 내 건설 사업에서 지역 업체 하도급률 상향 조정을 위한 조례를 재정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