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안양, 자유선발 신인선수 홍현호, 홍창범, 김준섭 영입

박종완 기자 | 기사입력 2021/01/05 [19:11]

FC안양, 자유선발 신인선수 홍현호, 홍창범, 김준섭 영입

박종완 기자 | 입력 : 2021/01/05 [19:11]

 


프로축구 K리그2 FC안양이 자유선발 신인선수로 홍현호, 홍창범, 김준섭 등 3명을 영입했다.

 

골클럽 U18에서 영입한 홍현호는 윙포워드 자원이다. 빠른 스피드와 저돌적인 드리블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일대일 돌파능력과 동료를 이용하는 오프더볼 움직임이 좋은 선수다.

 

홍현호는 “언제나 꿈 꿔 왔던 프로선수가 돼서 정말 기쁘고, 첫 구단이 FC안양이라 더 영광이다”라며 “프로라는 무대를 밟게 된다고 생각하니 한편으로는 두렵기도 하고 설레기도 한다. 출전기회가 주어진다면 그동안 준비한 것들을 제대로 보여주고 싶다”고 안양에 들어온 소감을 밝혔다.

 

성균관대 출신의 홍창범은 공격형 미드필더 자원이다. 순간 스피드가 뛰어나고 특히 볼터치가 우수한 것으로 평가된다. 드리블 돌파와 패싱 등이 탁월하며 미드필더와 윙포워드 등 공격진의 다양한 자리에서 활약할 수 있기 때문에 FC안양의 공격 작업에 많은 공헌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홍창범은 “대학교 4학년을 마치고 입단했기 때문에 다른 동기들보다 조금 늦었다. 늦은 만큼 더 준비를 잘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며 “U22 적용이 되지 않는 나이인데도 영입을 결정해주신 구단에게 감사한 마음이 크다. 항상 겸손하고 늘 받아들이는 자세로 언제든지 준비된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홍익대 출신의 김준섭은 사이드백 자원이다. 간결한 볼터치와 수비에서의 위치 선정이 좋다는 평가를 받았다. 전방으로 찔러주는 킥과 크로스 등 높은 킥 능력을 보유했으며, 많은 경험을 쌓는다면 좋은 선수로 성장하리라는 평가다.

 

김준섭은 “대학생활 중 올림픽대표에 대한 꿈을 항상 꾸고 있었고, 안양 소속으로 태극마크를 달고 뛰던 조규성-맹성웅 선수를 보고 FC안양에 큰 관심을 갖게 됐다. 정말 안양에서 뛰고 싶었는데 그 꿈을 이루어서 정말 기쁘다”며 “신인으로서 FC안양에 활기를 불어넣어서 팬들에게 조금 더 재밌고 즐거움을 드릴 수 있는 축구를 선보일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