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조국 청문회, 검찰 개혁 이끌 적임자 판단 기회”

“野, 인신공격‧정쟁의 장 만들지 말라”

박종완 기자 | 기사입력 2019/09/06 [19:56]

이해찬 “조국 청문회, 검찰 개혁 이끌 적임자 판단 기회”

“野, 인신공격‧정쟁의 장 만들지 말라”

박종완 기자 | 입력 : 2019/09/06 [19:56]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원명국



[미디어이슈=박종완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표명했다.

 

이 대표는 조 후보자 청문회가 열리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청문회 중계를 보면서 조 후보자가 검찰개혁을 이끌 법무부 장관 적임자인지 직접 판단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동안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과 논란이 청문회를 통해 불식되길 기대하며 “청문회를 통해 그동안 부풀려졌던 의혹과 가짜뉴스가 제대로 해명되고 사실관계가 철저히 밝혀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나 야당의 거센 공세가 예상됨에 따라 “불법 취득한 자료로 청문회를 인신공격과 정쟁의 장으로 만들지 말라”며 “국민의 입장에서 후보자 자질과 정책을 제대로 검증해주기 바란다”고 역설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지난 한 달 동안 부풀려진 수많은 의혹과 진실 찾기 위한 노력이 오늘 조 후보의 입을 통해 모든 것이 말끔하게 정돈되기를 기대한다”며 조 후보자 엄호에 동참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를 수사 중인 검찰을 향해 쓴소리도 아끼지 않았다. 

 

이 원내대표는 “검찰은 서초동에 있지, 여의도에 있지 않다는 국민의 명령을 절대로 잊지 말기 바란다”며 검찰의 압수수색 정보 언론 유출 논란에 유감을 표하고 윤석열 검찰총장에 진실 규명을 촉구했다.

 

박주민 최고위원도 조 후보자 관련 압수수색 정보가 검찰로부터 흘러나온 것이라 유추되는 데 대해 심각성을 제기하며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이와 함께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의 조 후보자 딸 생활기록부 공개에 대해 공식적인 사과와 법사위원 사퇴를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인영 "한국당, 국감 증인도 '조국 일색'…정쟁으로 민생 실종"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