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원내대표 "조국 임명하면 민란…검찰청 조사실로"

"조 후보자는 청문회장이 아니라 검찰청 조사실에 앉아야"

강민석 기자 | 기사입력 2019/09/06 [12:11]

나경원 원내대표 "조국 임명하면 민란…검찰청 조사실로"

"조 후보자는 청문회장이 아니라 검찰청 조사실에 앉아야"

강민석 기자 | 입력 : 2019/09/06 [12:11]

[미디어이슈=강민석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각종 의혹에 대해 강도 높은 지적하면서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통해 조 후보자의 각종 의혹에 직접 관여한 정황을 언급하며 "이러고도 조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한다면 민란이 일어날 것"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 민란에 한국당은 동참하도록 하겠다"며 "조 후보자의 무수한 거짓말이 하나하나 드러나고 있다. 조 후보자는 청문회장이 아니라 검찰청 조사실에 앉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스스로 사퇴하고 물러나야 한다"며 "조 후보자가 청문회에 나와서 마지막까지 거짓말을 늘어놓는 추한 모습으로 남게 되지 않기를 촉구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조 후보자를 향해 "비도덕을 넘어 불법자 장관이, 범죄혐의자 장관이, 그리고 피의자를 넘어 곧 피고인이 될 수 있는 장관이 무슨 개혁을 하겠나"라고 지적했다.

 

또 이낙연 국무총리가 발언한 '정치하겠다고 덤비는 것은 검찰의 영역을 넘어선 것'이라는 것에 대해서는 "명백한 사법질서의 근간을 흔드는 이야기고, 중대한 수사 탄압"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비리를 덮어주겠다는 범죄공모나 다름없다. 이것은 바로 민심과 헌법 질서에 덤비고 있는 것"이라며 "'살아 있는 권력 앞에서도 엄정해 달라'는 말은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식에서 대통령이 하신 말씀"이라고 말했다.

 

청와대가 검찰을 향한 비판에 "청와대가 이런 인식을 갖고 있다면 민란을 면치 못할 것"이라며 "청와대가 노골적으로 수사 개입에 나섰다. 정말 눈 뜨고 못 보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인영 "한국당, 국감 증인도 '조국 일색'…정쟁으로 민생 실종"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